Untitled Document

로그인  
   부산 기장군도 AI 양성 반응…전국 확산 '비상'
   alltransline


입력 : 2017-06-04 16:18:20      수정 : 2017-06-04 16:20:11
  
두 달 만에 발생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진원지' 격인 전북 군산의 종계농장에서 부산에 있는 농가로도 바이러스를 옮긴 정황이 확인됐다.
농림축산식품부는 4일 부산 기장군에 있는 6천마리 규모의 한 닭·오리 사육농가에 대한 AI 간이 검사 결과 양성반응이 나왔다고 밝혔다.
해당 농장주는 지난달 27일 군산에 있는 종계 농장에서 약 650마리의 오골계를 사 왔으며, 이 가운데 일부가 폐사한 것으로 조사됐다.  

그러나 이 농장주는 오골계가 폐사한 당시 당국에 AI 의심 신고를 하지 않았다고 농식품부는 설명했다.
농식품부는 기장군의 농장에 대한 역학 관계가 확인된 만큼 정밀 검사를 시행하는 한편 살처분 조치를 실시할 방침이다.
이로써 현재까지 군산 종계농장에서 오골계를 판매한 사실이 확인된 곳은 부산·제주·경기 파주·경남 양산 등 총 4곳이다. 당국은 군산 농장에서 추가로 판매한 곳이 더 있을 것으로 보고 유통 경로를 추적하는 데 주력하고 있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군산의 농장에서 대규모로 오골계를 판매한 곳은 어느 정도 파악이 됐지만, 몇 십마리씩 소규모로 사가는 경우도 많은 것으로 추정돼 판매처를 확인하는 데 주력을 하고 있다"며 "역학 관계가 확인되는 대로 살처분 등 강력한 방역 조치를 시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세계일보>



이전글   전북 고창 오리서 AI 항원 검출...방역당국 '초비상' alltransline
다음글   헝가리 지정검역물의 수입금지 지역 alltranslin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