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ntitled Document

로그인  
   전북 고창 오리서 AI 항원 검출...방역당국 '초비상'
   alltransline

전북 고창의 한 오리 농가가 사육한 오리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이 검출되면서 방역당국에 비상이 걸렸다. 지난 10월 이후 야생조류 분변 등에서 AI 항원이 잇따라 검출된 적은 있으나 가금류 농장에서 나온 것은 처음이다. 고창의 오리에서 검출된 AI가 고병원성인 것으로 확인될 경우 AI의 확산이 우려된다.
농림축산식품부는 육용 오리 1만2300마리를 사육하는 전북 고창 농가의 오리에 대한 도축 출하 전 검사 과정에서 H5형 AI 항원이 검출됐다고 18일 밝혔다.
농식품부 관계자는 “이 농가에서 사육한 오리를 출하하기 전에 실시한 검사에서 AI항원이 나온 것”이라면서 “AI 항원이 검출된 오리에서 특별한 이상 증상은 나타나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 농가의 오리에서 검출된 AI가 고병원성인지 여부는 21일쯤 나올 것으로 보인다.
농식품부는 가축방역관을 이 농가에 출동시켜 선제적인 예방적 살처분, 이동제한, 역학조사 등 조류인플루엔자 긴급행동지침에 따른 긴급 방역 조치에 들어갔다.
농식품부는 AI 확산을 막기 위해 실시하고 있는 차단방역 조치에 가금 사육 농가를 포함한 국민들의 적극적인 협조가 필요하다고 밝혔다. 당국은 국민들에게 가금 사육 농가나 야생 철새 도래지 등을 방문하는 하는 것을 자제해 줄 것과 AI 항원 검출 지역에 대한 이동통제 및 소독에도 적극적으로 협조해 줄 것을 당부했다.
이낙연 국무총리는 이와 관련 “농식품부 장관은 농림축산검역본부, 지자체 등 유관 기관이 긴밀하게 협력하면서 모든 가용 자원을 총동원해 초동방역을 철저히 하라”고 지시했다. 이 총리는 이어 “AI 발생 경로에 대한 역학조사 등을 신속히 이행하고, 가축 이동 제한과 축사소독 등 방역활동에 만전을 기해 AI가 확산되지 않도록 선제적으로 대응하라”고 덧붙였다.
이 총리는 이와함께 “환경부와 농식품부는 야생조류 예찰과 관련 기관 간 정보공유 등 철새 감시체계를 강화하고, 농식품부와 지자체의 AI 방역 상황실은 방역상황을 지속적으로 모니터링하고 조치사항을 즉시 보고하라”고 덧붙였다.

윤희일 선임기자 yhi@kyunghyang.com . 경향신문



이전글   검역물의 관리기준과 사육 및 보관관리인의 지정규정 alltransline
다음글   부산 기장군도 AI 양성 반응…전국 확산 '비상' alltransline